Art, Design & Lifelog

Art, Philosophy, Design, Font, Music, Essay, Critique, Diary, Opinion, News

IMG/PTF

군내나는 옛날 작업들 (4) : 아트워크 모음^^

Curious ARTBRAIN 2020. 12. 25. 01:30

본디 나는 그림 그리는 사람이었으므로^^
어떤 프로젝트를 하든, 뭔가 그리고 싶은 충동이 있어.

할 줄 안다고 다 했다가는 호구 잡힌다는 사회의 생리를 익힌 다음에는 안 하게 됐지만^^ 적어도 10년 전까지는, 가능하면 그림을 그려보려 노력했던 것 같아. 오늘은 아트웍 하려 했던 걸 모아볼까 해.

 

728x90

 

1. 도너스 캠프 메인 배너

쓸 수 있는 게 아사달 일러스트랑 도너스캠프 캐릭터 밖에 없어서, 배경이라도 예쁘게 만들어야겠다 싶었어. 그래서 메인 배너 폼을 좀 특이하게 짰지. 오른쪽 나무가 그 '아사달' 일러스트고, TV에서는 영상이 돌아가고, Events 부분은 길게 늘여 뽑을 수 있게 만들었어. 당연히 마스코트는 고개를 계속 까딱거리고. ^^

(c) Donus Camp

 

2. Inpix 베타 웹사이트

에이전시 Inpix는 내가 들어갈 때도 중견 에이전시였지만, GUI에 대한 경험이 전무해서 내 포폴을 그대로 회사소개서에 넣을 정도였지. 그래서 나도 만만하게 생각했나 봐. 모바일 웹사이트가 필요하다기에 그 당시 관심 있는 스타일의 일러스트를 그리기로 했어. 내가 그리는 것과 무료 이미지들을 적절히 섞어서 하는 것에 관심이 있었거든.

좌우로 스와이프, 4개 페이지 - (c) Inpix

 

3. Posco Triz 대학

포스코에서 내부 교육 시스템을 만들었는데, 이름이 TRIZ 대학이야. TRIZ라는 건 러시아어 약자인데, 창의적으로 생각하는 법에 관한 내용인 걸로 기억해. 트리즈 대학 로고가 내 취향이 아니여서 ㅠㅠ; 일러스트를 만들고 로고처럼 사용했는데, 나중에 보니 트리즈 대학 브로슈어 뒷면에 내가 그린 이 레터링이 크게 박혀 있더라구. ^^

뭔가 사람처럼 생긴 트리즈 대학 공식 로고 (오른쪽) - (c) POSCO

 

4. KT Local Story

왜인지 모르겠는데, 요즘 아이들은 아이콘 그리라고 하면 싫어하더라구. 아이콘 그리기 시작하면 평생 아이콘만 그리게 된다나. 딴에는 경력 케어를 하는 거지. 하지만 난 아이콘 그리는 일이 재밌어. (물론 시간이 넉넉히 주어져야지.^^) 이때 그린 아이콘들은 상용화되지 못했지만, 이 중 몇 개는 재활용해서 - CGV 아이패드 앱에 사용했고, 오랫동안 사용되었어. ^^

(c) KT

 이후로도 아이콘은 계속 그렸지, 재밌게. ^^

(c) Superstar K, CJ
(c) Mnet, CJ
(c) SK, T world

5. 특허청

컨셉도 없고, 주어진 자료도 딱히 없는 상태라 - 알아서 해야 했어.

'문'이라는 주제를 급하게 잡다 보니, 한 사람이 걸어 들어가고, 걸어 나오는 그림이 있으면 좋겠더라구. 그래서 걷는 사람 영상을 하나 구해서 컷 별로 따서 일러스트 세트를 완성했어.

(c) 특허청

 

6. 돈데이 시안용 일러스트

프로젝트의 요건정의가 명확하지 않으면 다시는 그림을 그리지 않겠다고 결심한 계기가 되었던 프로젝트. 

클라이언트가 일러스트를 선호한다 해서, 급하게 일러스트를 그려서 넣었더니 (그 당시에는 인터넷으로 양질의 일러스트를 구하기 어려웠던 시절이었어. 아사달 일러스트도 CD로 팔던 시절이니까.^^) 고객이 내 일러스트 좋아한다며, 나보고 그리라 하더라구. 일정 변경은 없는데 업무가 더블이 된 거야.

이 일로 사장님과 대판 싸우고, 화난 사장님이 - 나보고 일러스트레이터 구해 오래서, 비~싼 일러스트 섭외해서 마친 프로젝트. 

(c) 돈데이

 

7. Centrum App

후임의 아이디어였어. 알약을 캐릭터화 하는 것. 그런데 그 친구를 PL 시키면서 일러스트 그릴 사람이 없더라구. 후임 지원하느라 일러스트를 하게 됐지. 뭐 난 괜찮았어. 좋아하는 일이니까. ^^

이래 봬도 깐느 가서 상도 타왔다우 - (c) Centrum

 

8. SK Cuki

바탕화면을 3D로 만들어서 팔자는 아이디어. 요즘 기준으로는 이해가 안되겠지만, 거기에 수요가 있던 시절이 있었어. ^^ 앱 UI를 그리는 동시에 몇 개의 샘플을 만들어야 해서 급하게 그린 거야. 위 Inpix 웹사이트랑 스타일이 비슷해. ^^

(c) SK Cuki

 

앞으로도, 그림 그리는 일은 재밌을 거야. 하지만 업무로서 만난다면...... 계약을 명확히 해야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