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Design & Lifelog

Art, Philosophy, Design, Font, Music, Essay, Critique, Diary, Opinion, News

ALL POSTS 83

핸드폰 역사의 결정적 장면 - iPhone 1 vs. InfoBar 2

2007년은 아이폰의 신화가 시작된 첫 해지만, 동시에 피처폰의 전성기이기도 했다. 이미 피처폰은 전화 기능을 넘어서서 mp3 플레이어이기도 했고, 영상 재생장치이기도 했으며, eBook 리더기이기도 했다. 폰은 원하는 만큼 작아질 수도 있었고, 다양한 모색을 할 수 있는 기술적 여유도 있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IT/테크 쪽은 일본이 한국보다 나았다. 이미 아이팟이 mp3 시장을 장악한 시기였지만, 소니와 파나소닉 등은 여전히 건재했고, "정밀 기술 = 일본"이라는 공식이 유효하던 시절이었다. 비록 핸드폰 시장은 노키아와 모토롤라의 것이었지만, 일본은 워크맨 등을 만들던 노하우가 있는지라, 디자인만큼은 일본 나름의 매력이 있었다. (사실, 디자인의 토양은 한국보다 일본이 여전히 비옥하다.) 그 중 나오토..

BLC 2021.05.03

선의의 동료여, 광고를 누르지 말아주오. ^^

예전에 애드센스를 설치한 후 주변 사람들에게 한 번씩 광고를 눌러달라고 부탁했는데, 어떤 지인인지는 모르겠으나, 너무 빈번하게 누르는 것 같네. ^^ 덕분에 애드센스 광고가 뜨자마자 막혀버리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그리고 참 고맙지만^^ 최근에 애드센스 광고를 열심히 눌러주신 분! 그대는 안누르셔도 될 것 같아요. 그동안 도움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

LOG 2021.04.29

보부아르의 '잘 늙는 열 가지 방법'

'어크로스의 문장들'에서 트위터에 올린 문장을 발췌하여 기록한다. 또한 이 내용은 에릭 와이너의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라는 책에서 발췌한 내용이라고 한다. 내용이 좋아서 기록을 남기지만, 아래 내용이 시몬느 보부아르가 직접 한(쓴) 말인지는 의심이 든다. 아마도 적절한 인용으로 자신(저자)의 생각을 말한 거겠지. 1. 과거를 받아들일 것 나는 이러한 회상을 '위대한 정리'라고 부른다. 이들은 과거의 희미한 윤곽과 어렸을 때는 파악하지 못했던 인생의 흐름을 분간하고, 자신의 삶을 온전히 조망한다. 또한 상서로운 우연을 알아채기 시작한다. 보부아르는 이를 "여러 선이 한곳에서 만나는 지점"이라고 말한다. 2. 친구를 사귈 것 젊은이들에게 친구는 중요하다. 나이 들면 친구는 더욱더 중요해진다. 공통의 관심사..

LOG/LIB 2021.04.29

LINK - iOS 14.5부터 강화되는 광고식별자 정책 정리

한동안 회자되다가 요즘 여기저기서 허둥대는 상황을 보니, 이제 정말 목전에 왔나봐. 나중에 나도 필요할까 싶어서 자료를 좀 찾아봤어. 나같은 일반인이 알기에는 이 포스팅 두 개가 가장 괜찮은 것 같아. 링크도 풍부하고. iOS 14+ ) [충격 실화] IDFA를 사용하려면 사용자 동의 받아야.. 안녕하세요 :) Zedd입니다. 전 몰랐는데;;; 트위터가 IDFA로 조금 핫하더라구요. 제곧내고, 설명을 시작하겠습니다. 제목 관련 내용은 Q8번으로 가시면 됩니다! Q1 : IDFA가 뭐야? A : "ID for Advertisers". 광 zeddios.tistory.com iOS 14 업데이트로 인한 IDFA 사용정책의 변화가 Adtech 업계에 미칠 영향 *현재 진행 중인 사항이기 때문에, 지속해서 신규..

LOG/COD 2021.04.14

어떤 유형의 디자이너가 되어야 할까 — 알 파치노 vs. 로버트 드 니로

둘 다 좋아하는 배우야. 비슷한 시기에 데뷔했고, 둘 다 이탈리아 이민자(?) 출신이라 그런지 제스처나 표정이 서로 닮아있지만, 정작 연기하는 방식은 너무나 다르지. 로버트 드 니로는 각 역할에 맞게 자신을 바꾸는 형태로 연기를 하지만, 알 파치노는 어느 영화에서든 알 파치노로 연기하는 편이랄까. 그래서 그런지, 로버트 드 니로는 갱스터에서 은퇴한 할아버지까지 다양한 역할을 하는 데 반해서, 알 파치노는 매번 느와르, 스릴러 장르물에만 출연하는 것 같아. 각각의 장점이 있겠지? 감독 입장이라면, 자신의 역할에 몰입해서 자신을 역할에 맞게 변화시키는 로버트 드 니로의 연기방식을 선호하겠지만, 어떤 감독은 예상 가능한 연기를 보여주는 알 파치노를 더 선호할 수도 있어. (캐스팅 하기도 전에 알 파치노를 염두..

BLC 2021.04.14

꼬리잡기 게임을 업무에 적용하면

일을 할 때마다 나는 꼬리잡기를 떠올려. 1~4는 수행하는 인력이고, A~D는 수행해야 하는 태스크, 동심원의 중심은 우리 업무(서비스)가 지향해야 하는 핵심 가치라고 생각해 보자구. 1번 인력(최상위 의사결정권자 혹은 사업 입안자)이 핵심가치에 가까이 있지만, 태스크 D까지 아우를 수 있어야 업무가 종료되는 게임이야. 즉, 핵심가치를 성취하기 위해서는 D, C, B를 하나씩 완료해야 나가야만 A에 도달할 수 있는 거지. (B~D가 없는 A는 허상에 가까워.) 가장 많은 권한을 가진 1은 핵심가치를 정확히 알 수 있지만, 업무 전반을 실무의 눈으로 보기는 어렵지. A가 눈 앞에서 계속 알짱대기 때문에. ^^ 인력 4는 엄청나게 고생해야 해. 할 일이 많거든. 그림에선 한 명으로 묘사되어 있지만, 뒷번호일..

LOG/COD 2021.04.13

공주님과 달 — 잘못된 리딩에 대처하는 자세

옛날 어느 나라에 어린 공주가 살고 있었다. 공주는 왕과 왕비의 사랑을 받으며 아름답고 건강하게 자라고 있었다. 어느 날 하늘 높이 떠 있는 금빛 달을 보고 불현듯 그 달을 가지고 싶다며 부모님께 달을 따달라고 보챘다. 왕과 왕비는 공주에게 달은 따올 수 없다고 타일렀다. 그래도 막무가내로 보채는 공주. 왕은 덕망 있고 실력 있는 학자들을 불러 공주를 설득해 보았다. "공주님, 달은 아주 멀리 있습니다. 달이 있는 곳까지 갈 수 없습니다. 설사 달이 있는 곳까지 간다 하더라도 따올 수 없습니다."라고 말해도 소용 없었다. 공주는 달을 따다 달라는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식사를 하지 않고 굶기 시작했다. 이때, 공주와 친하게 지내던 광대가 나타나 공주에게 물었다. "공주님, 달은 어떻게 생겼나요?" "달은..

LOG/OPN 2021.04.12

LINK - NC SOFT의 I&I BLOG

디자이너들이 이 쪽으로 조금이라도 관심을 주었으면 하는 생각에 링크를 남겨. 이 쪽 지식이 일천한지라, 우연히 발견한 이 블로그를 금과옥조처럼 짬짬이 읽고 있는데 - 그대들도 함께 보면 좋을 것 같아서 말야. 공유도 할 겸, 북마크도 할 겸. (괜찮은 독학 자료가 있다면 공유도 부탁. ^^) 인과추론 분석 설계에서 도메인 지식이 필요한 이유 danbi-ncsoft.github.io 우리 쪽 디자인을 하다 보면, 경력에 따라 만나는 순서가 있잖아. 아주 신입이라면 팀 내에서 자기 일만 잘하면 되겠지만, 그 기간은 차치하고. 제일 처음에는 기획자와 업무를 나눠 할 거야. 텍스트 쓰는 사람과 그림 그리는 사람으로 이해하면 될까? 요즘은 ux designer라고 해서, 둘을 통합하는 게 대세지만, 그래도 실무에..

LOG/COD 2021.03.31

FontShare를 통해 본 폰트 트렌드 2021

이제는 구글 폰트를 통해서 양질의 폰트를 - 저작권 걱정 없이 - 얻을 수 있지만, 디자이너에게는 언제나 새로운 폰트에 대한 갈증이 있게 마련이지. 아무래도 구글 폰트는 저작권 및 배포 문제를 해결해서 가져오느라 시간도 좀 걸리고, 범용성을 기준으로 선별하기 때문에 트렌드를 반영하긴 어려워. 트렌드를 반영하는 무료 폰트를 찾느라 dafont나 fontsquirrel을 찾는 것도 한 방법이겠지만, 워낙 퀄리티가 떨어지는 아이들이 많아서 모래밭에서 바늘 찾는 느낌이고, 찾더라도 저작권이 깨끗하게 해결되었는지 자세히 살펴봐야 하지. (물론 베스트는 현질 ^^) 그런데 최근에 fontshare라는 서비스가 런칭을 했어. Indian Type Foundry (ITF) 사에서 만든 서비스이고, 상업/비상업적인 모든..

IMG/UIX 2021.03.29

언어의 변화 - 후배에게 반말할 것인가, 압존법을 버릴 것인가.

라떼는 말이지. 회사에서 후배에게 반말하는 게 크게 어색하지 않았어. 나이 차이가 꽤 나는 경우엔 첫마디부터 반말하는 상사들도 많았고, 적당히 나이가 많다 싶으면 한 달 안에 말을 놓는 게 보통이었지. 내가 느끼기엔, 2000년대 초반부터 그런 문화가 조금씩 사그라들지 않았나 싶은데, 거스 히딩크가 팀 내에서 반말 쓰기를 지시했던 그 즈음부터 존대의 효용에 대한 국가적인 재고가 있었다고 봐. 이승우의 "나와 나와"로 생각해보는 히딩크 감독의 "축구장 존대 금지" 꽤 효과적이고 필요한 문화 www.huffingtonpost.kr 대기업에서 유행처럼 번진 '~님' 문화도 비슷한 시기였을 거야. 암튼 2000년대 초반은 상호 존중과 효율성의 관점에서 존댓말이 재평가를 받았던 시기였던 거 같아. (반말을 장려하..

BLC 2021.03.28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