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Design & Lifelog

Art, Philosophy, Design, Font, Music, Essay, Critique, Diary, Opinion, News

ALL POSTS 97

가벼운 학습지 내돈내산 : 새로운 언어에 도전하기

난 언어에 대한 관심이 많아. 왠지 언어를 익히면 새롭게 생각하는 방법이 늘어나는 느낌이거든. 팝송을 듣고 외국 영화를 보다 보면, '저걸 바로 알아들으면 얼마나 좋을까' 싶잖아. 외국 여행을 가서 현지어를 하면 너무 반가와해 주시는 사람들을 보는 것도 즐겁고. 때로 번역된 책을 읽다 보면, '원전에는 어떻게 쓰여 있길래 이렇게 번역을 했을까' 궁금하기도 하고. 영어는 중고등학교 시절에 워낙 흔하게 만나서 호기심이 덜했는데, 고등학교 제2 외국어였던 불어에 매력을 느껴서 꽤 열심히 공부했고, 서른 살이 넘어서는 조금 더 공부하고 싶어서 방송통신대학교 불어불문학과까지 다니기도 했지. 그런데, 언어에 대한 호기심과는 별개로 - 난 언어에는 소질이 없는 것 같아. 일어의 경우는 히라가나, 가타카나를 외우는 데..

LOG 2021.10.15

ZEN of UX. 17 - 디자인 갱년기, 메타만 봐도 눈물이 나.

자려고 누워서 아이패드로 노래를 틀고 이 화면을 우연히 봤는데, 막 슬퍼지는 거야. 눈물이 핑글. 노래 제목 바로 위에 있는 'Urbanista Tokyo R'이라는 글자 때문이었어. 그건 아이패드에 연결한 내 블루투스 이어폰 모델명인데, 왜 앨범 정보에 붙어 있는 걸까. 저 메타를 저 자리에 넣어야만 했던 디자이너들의 노력, 불만, 시도 등등이 안쓰러웠어. 대충 구겨넣은 느낌이거든. 앨범 이미지와의 정렬, 텍스트 덩어리의 불균형, 에어플레이 아이콘과의 관계... 모든 것이 어색하잖아. 저 어색함을 디자이너들이 몰랐을까? 난 아니라고 봐. 옛날 사람들은 알겠지만, 커버플로우가 있던 옛날에는 메타가 2~3줄이었어. 가수 이름이 맨 위에 오고, 그 다음에 노래 제목, 맨 아래 앨범 제목이었고, 싱글 앨범인 ..

IMG/UIX 2021.09.05

입문용 만년필의 최강자는? - 라미 사파리 vs. 트위스비 에코

최근에 산 페리스휠 노란색 잉크(link)와 궁합이 좋은 만년필이 있을까 해서 갖고 있는 것 중에 색깔이 어울릴만한 두 자루를 골라 봤는데, 공교롭게도 입문용 만년필의 대명사인 라미 알스타와 트위스비 에코였어. 꺼내고 찬찬히 살펴보니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완전히 다른 만년필이라서, 만년필 입문자들이 고민할 사항을 기준으로 글을 써보려 해. 모쪼록 도움이 되길 바라. 제목에는 라미 '사파리'라고 썼는데, 오른쪽 만년필은 사파리보다 한 등급 높은 알스타(al-star)라는 모델이야. 하지만 사파리와 알스타는 배럴의 소재만 다르고 완전히 같은 모델이거든. 사파리는 배럴이 ABS 플라스틱이고 알스타는 알루미늄이라는 차이밖에 없어. 그래서 이미지는 알스타지만 내용은 사파리를 기준으로 쓸게. (노란색 잉크에 어울리..

BLC 2021.09.05

ZEN of UX. 16 - 리비히 최소량의 법칙

일을 진행시킴에 있어서, 어려움에 부딪히면 항상 떠오르는 두 개의 이미지가 있어. 하나는, 프로세스와 계층 구조를 생각할 때 항상 떠오르는 '꼬리잡기 게임 (링크)', 그리고 다른 하나는, 성원의 업무 역량을 생각할 때 떠오르는 '리비히 최소량의 법칙'. 간단하게 얘기하면, "생장에 필요한 여러 필수요소 중 가장 적은 양으로 존재하는 것이 성장을 제한한다." 또는 "가장 나쁜 환경 조건이 성장률을 통제한다"는 거지. — 좀 염세적인(?) 느낌의 이론이야. 그래서 이걸 인력에 비유하는 게 좀 꺼려지긴 하지만, 실제로 서비스/프로젝트가 문제를 일으킬 때는 이만큼의 찰떡 비유가 없다고 생각해. 문제를 정량화한다는 측면에서 다소 억지스러운 면이 없지 않지만, "문제는 역량의 총량이 아니라 역량의 불균형에서 발생..

IMG/UIX 2021.08.25

Jinhao specialist - 현타오네, 대단해

20년 넘게 만년필을 써 오면서 '필감은 가격과 비례한다'는 걸 체감했던지라, 한 번도 중국제 만년필에는 관심을 두지 않았어. 유명 모델을 카피한데다 너무 싼 가격이라 믿을만하지 않았거든. 이천 원 내외의 가격이 상식적인 수준이 아니잖아. 그런데 무슨 바람이 들었는지 - 베스트펜에서 잉크를 사면서, 4500원짜리 진하오가 있길래 함께 주문했어. 알리에서 구하면 2000원 정도 선에서 살 수 있지만, 너무 싸니까 두 배 가격도 부담스럽지 않더라고. ^^ 모델명은 진하오 스페셜리스트, F촉. 그레이 색상이야. 사진이 어둡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약간 어두운 중간 회색이야. 사진에 있는 세일러도 작은 펜이지만, 이것도 거의 같은 급의 크기이고, 시가형이라서 길이는 약간 더 길어. 배럴의 두께도 비슷하고. 엇, ..

LOG/SHP 2021.08.25

걸 온 더 트레인 - 영화와 소설 모두 아쉬운.

언제부턴가 소설을 읽고 영화를 보는 게 루틴이 되었어. 소설 '걸 온 더 트레인'을 우연히 읽게 되었고, 엄청나게 흥행했다길래 영화화되었을까 찾아보니, 왓챠에 있더라고. 2016년 작. 넷플릭스에도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인도 영화가 있는데, 그건 뭐... 시작하자마자 춤추고 난리도 아니어서 패스. ^^ 소설을 기준으로 먼저 얘기하자면 — 세 남자와 세 여자 사이에서 일어나는 실종(살인) 사건을 파헤치는 내용인데, 추리를 이끌어야 하는 주인공 레이첼(에밀리 블런트)이 알코올 중독자라서 기억이 오락가락하는 데다 대책없는 거짓말도 해대는 캐릭터야. 추리물의 주인공은 다들 흠결이 하나씩은 있다지만, 이 정도로 엉망인 주인공을 주인공으로 세운 건 처음 보는 것 같아. (요 네스뵈 소설의 주인공 해리 홀레 형..

BLC 2021.08.08

ZEN of UX. 15 - 플래시 시대와 group 94를 추억하며

오래 이 일을 하던 사람이라면 플래시 시대를 기억할 거야. 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 까지는 정말 플래시 사이트의 전성기였지. 우리나라에서는 설은아 디자이너가 플래시를 미디어 아트에 도입해서 크게 회자되었고, 나중에 그녀의 회사 postvisual에서 '엽기적인 그녀' 웹사이트를 만들어서 대중적으로도 크게 흥행했던 기억이 있어. 기존의 테이블 구조였던 웹사이트들에 비해서 자유도가 높았던 플래시는 정말 최고의 도구였어. 게다가 GUI도 직관적이어서 약간의 학습만으로 자유롭게 원하는 모션, 인터랙션을 구현할 수 있었지. 하지만 근본적인 보안 이슈와 꼬일 대로 꼬인 언어환경 때문에 애플이 2010년 공식적인 거부를 선언하고 난 이후로 플래시는 현재 완전히 자취를 감추었어. 개인적으론, 이 분야에 발을 들..

IMG/UIX 2021.08.03

Noodler 만년필 - 잃어버린 줄 알았는데.

짐을 정리하다가, 잃어버린 줄 알았던 만년필을 발견했어. 누들러 만년필, 풀네임은 'Noodlers FLEX NIB Fountain Pen, Piston Fill, Clear Demo' (아마존 상품명) 2~3년 동안 잉크가 채워진 채로 방치되어 있었나 봐. 놀랍게도 잉크가 덜 굳은 상태로 발견되었어. 차폐성 인정! 하지만 원래는 투명했던 바디가 완전히 황변한 데다가, 원래 빨간 잉크 전용으로 쓰던 놈이라 붉은색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어. 그닥 애정을 주지 않은 펜이라서 크게 기대하지 않고 30분 동안 설렁설렁 청소하고 다시 잉크를 채워 넣은 상태야. 완전 분해하고 닦고 싶은데, 어휴~ 어찌나 찌꺼기가 많이 나오는지! 배럴을 헹구고 헹궈도 끊임없이 검은색 가루가 나오더라구. 그냥 스크류에 기름칠만 좀 하고..

LOG/SHP 2021.07.30

오랫만에 펜 구매 - 펠리칸 M205, 오퍼스 콜로로, 페리스휠 잉크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Endless Pens(링크) 에서 할인을 하기에 펜을 좀 샀어. 원래 Endless pens을 자주 이용하지는 않았었는데, 요즘은 대안이 몇 개 없어서. 일본 라쿠텐이 글로벌 사이트를 닫은 탓도 있고, 국내 만년필 판매사가 가격을 지나치게 후려치는(?) 탓도 있고. Endless pens가 싼 판매사는 아니지만, 가끔 세일을 핑계로 정가(?)에 가까운 가격으로 파니까. ^^ 실수로 USPS(미국 우체국)를 통해서 배송을 받았는데, 그 덕에 2주일 만에 받은 건 안 비밀. USPS는 거의 중국 배편만큼 느린 것 같아. ㅠㅠ 한국 들어오면 트래킹도 어렵고... 가급적 피하길 바라. 1. Pelikan Fountain Pen - M205 Classic - Blue-Marbled / E..

LOG/SHP 2021.07.26

10년 동안의 태블릿 전자책 사용후기

직업상 전자장비를 자주 구매하는 편이야. 지난 20년간 컴퓨터와 태블릿, 노트북을 산 개수를 다 합하면 약 15~20개 정도 되는 것 같은데, 현재까지 쓰고 있는 장비를 정리만 추리면 대충 이 정도 ; Macbook Air 2011, Surface pro 5 (2017), 11inch iPad pro 2nd 2020, Nexus 7 2013, Amazon kindle paperwhite 2015, 리디 페이퍼 라이트 2016, iriver story k HD, (그리고 iPhone 12 mini와 Apple watch series 5) 개인적으로는 노트북보단 타블렛을 선호하는 것 같아. 태블릿이야말로 궁극적인 전자장비의 형태라고 생각해. 한때 e-ink에 대한 호기심과 책읽기라는 취미 때문에 열심히 전자..

LOG/SHP 2021.07.24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