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돌아보기 : KBS - 나도 즐겨야 하니까 (04) 앞에서 이야기했듯이, KBS 디자인의 가장 중점적인 부분은 '개성이 없도록' 하는 일이었어. 컨테이너로서의 디자인, 부품으로써의 디자인이 우리의 목표였지. 전략이 그렇다 보니 어느 정도 심심함은 감수해야 한다고 봐. 그리고 그 심심한 부분들을 각 파트의 디자이너들이 자신의(자기 부서의) 색깔대로 장식해 주길 바랬지. 사실, 컨테이너로서의 플랫폼 디자인은 트렌드라고 부르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당연한 현상이라고 봐. 플랫폼을 디자인하는 경우 "구조가 곧 디자인이며 장식은 필요치 않다"는 명제는 현대 UX디자인의 '상식'이라고 생각해. 각각의 컨텐츠들에 주목하게 하고, 어떤 통신환경에서도 빠르게 로드할 수 있으며, 구조를 분명하게 보여주어 혼란을 최소화하는 디자인. 그런데, 이걸 이해시키는 데 정말 오래걸렸어...
Antsy : 큰 포부에 비해 급 마무리한 내 손글씨를 일반 서체화하자는 원대한 꿈. 시작은 9개 weight를 가진 규모였으나, 더 깊이 알아야 하는 기술적 한계 탓에 2개의 폰트만 런칭. 내 손글씨와 얼마나 닮았는지는... 다른 사람들은 못 느끼겠지만. 만족하는 동시에 볼때마다 아쉬움이 사무치는 결과물. 그래도 사랑해. [+] 링크
Crapaud : 너무 쉽게 만들어진 쉽게 만든 폰트, 별 욕심과 고민없이 만들어서 그랬나 보다. 한참 열심히 폰트랩을 배우던 중에, 에라 모르겠다, 쉽게 하나만 끝내보자고 만든 폰트였다. 만들다 생긴 호기심과 재미를 좇아 만들어서인지 힘 빼고 편하게 이것저것 시도하다보니, 걸린 시간은 고작 일주일 내외. 매사에 힘을 빼고 사심없이 훅 흘러가면, 형태는 알아서 길을 잡는다는 진리를 항상 잊게 되지만, 쉽지 않은 일이지. [+]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