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Design & Lifelog

Art, Philosophy, Design, Font, Music, Essay, Critique, Diary, Opinion, News

ZEN of UX

more

ZEN of UX. 22 - UX는 맥락 밖에서 존재할 수 없다.

최근에 doda라는 회사에서 'UX·UI 레벨 테스트'라는 퀴즈 이벤트를 진행했고, 나는 이게 몹시 못마땅해. https://doda.app/quiz/sVnyiiTIHi UX·UI 레벨 테스트 UX·UI 디자인 문제 100점에 도전해보세요. doda.app UX라기보다는 UI에 대한 이야기에 가깝고, 아주 베이직한 이야기라서 틀리기가 어려울 정도로 쉽지만... 문제는 질문 자체가 아니라 질문이 함의하고 있는 세계관인데, UX는 결코 단일 현상에 대해서 하나의 답을 제시하는 학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마치 하나의 답만 존재한다는 인상을 주고 있어. 이건 애초에 UX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가 부족한 것이라서, 이 웹페이지의 완성도와 관계없이 최악이라 생각해. 그냥 한 번 재미있게 놀고 싶어서, 자사 서비스를 ..

ZEN of UX 2022.08.22 0

ZEN of UX. 21 - 모두가 사랑하는 '관계맺기'. 만병통치약일까.

리멤버 인플루언서 2기에 선정되어서, 앞으로 몇 개의 글을 리멤버 앱에 올리게 되었어. 분야별 200명이라 희소성은 떨어지지만, 뱃지를 받는 건 기분이 나쁘지 않은 것 같아. 여기에도 함께 공유하려 해. ( 리멤버 글 경로는 여기 : 링크 ) 평소 블로그를 쓰는 톤과 다른데, 낯간지럽지만... 플랫폼에 올리는 거라서 어쩔 수 없어. ^^ 게다가 리멤버의 입력창에는 볼드, 글자 색 변경 등 어떤 텍스트 편집이 없어서 어렵더라구. 여기에는 부호, 글씨 색 정도만 편집해서 올려. 지난주에 네이버에서는 "뉴스 기사에 댓글 쓴 유저를 팔로우하는 기능"을 선보였습니다. https://blog.naver.com/naver_diary/222695017174 참신한 것 같다가도 과한 것 같고, 네이버 스타일로 보면 '그..

ZEN of UX 2022.04.13 0

ZEN of UX. 20 - 황금비에 대한 단상

인터넷을 돌아다니다가 2015년에 회사 블로그에 썼던 글을 다시 만나서 이 블로그에 옮겨 적는다. 이 글을 썼던 2015년에는,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세계적으로도 '황금비'에 대한 담론이 성행했고, 나는 좀 비판적인 입장이었기 때문에 가급적 '황금비의 신화'를 벗겨내려는 의도로 글을 썼던 기억이 난다. 마침 회사 명함을 디자인할 일이 있었기에, 명함에 대입해서 이야기를 풀어 나갔다. 당시에는 하루 좋아요가 70개 정도 달릴 정도로 괜찮은 반향을 일으켰던 것으로 기억한다. 다시 읽어보니 - 여전히 내 생각에는 변함이 없으나, 현재의 UX 업계에는 더 이상 황금비 같은 '신비화된' 대상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데이터'가 메꾼 듯하여 조금은 팍팍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 아글리에는 과장된 동작으로 셔..

ZEN of UX 2022.04.12 0

이미지로부터

more

AI로 그리는 그림 : Midjourney, Dall.E, DreamStudio

최근에 미국의 한 미술 공모전에서 우승한 그림이 AI 툴을 이용한 것이어서 화제가 됐어. (링크) 몇 개의 단어를 입력해서 원하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그림을 출력하는 방식인데, 화가의 죽음이라는 둥 창의성의 죽음이라는 둥 말들이 많아. 개인적으로는 이게 창의성의 죽음이나 화가의 죽음 등을 논할 레벨은 아니라고 생각해. 창작자의 툴은 항상 변하게 마련이고, 의도와 선택은 온전히 인간의 몫이니까. 그러려면 포토샵을 통한 제작물들도 창작물이 아니게? 정작 내가 놀랐던 건, 그림 제작과정의 간소함이었어. '인공지능'이라 하면 뭔가 전문적인 지식과 코딩 같은 게 들어갈 줄 알았는데, 실제로는 정말 몇 단어만 넣으면 알아서 출력해 주는 거더라구. 충격을 받았지. 게다가 별도의 프로그램을 쓰지 않고 (정확히는 원격으..

IMG 2022.09.07 0

라티노타입의 숨겨진 명작 — Biennale

Gotham의 명성을 이을 차세대 geometric 폰트의 권좌는 꽤 오랫동안 공석이었어. Montserrat, Poppin, Campton, Raleway, Sofia, (Quicksand?) 정도가 꽤 두각을 나타냈지만, 고담을 대신하기엔 너무 장식적이어서 문장으로 쓸만하진 않았고, Helvetica Now, SF pro가 약간 geometric 한 성격을 띠고 있지만, 그런 아이들은 geometric의 특징인 도형적인 감각이 부족하지. 만들기 쉬워 보여서 수많은 사람들이 도전하지만, 고담처럼 전천후로 쓰일 수 있는 폰트는 딱히 없는 것 같아. 삼성이나 우버 같은 회사는 브랜딩을 위해서 geometric 폰트를 만들어 쓰지만, 그들이 쓰는 방식은 애초에 한정적이고. 그런데 최근에 알게 된 Bienna..

IMG 2022.06.16 0

피그마에서 Display P3로 Export하는 플러그인

피그마는 훌륭한 툴이지만, 플러그인을 충분히 설치해 주지 않으면 바로 실무에 쓰기엔 좀 부족한 것도 사실이야. 특히 디자이너로서는 색상을 제대로 뽑아주는 게 필요한데, 피그마의 기본 컬러 프로파일 옵션은 sRGB와... 정체모를 unmanaged 밖에 없지. (관리를 안 해준다는 건데, 그렇다고 해서 디바이스의 컬러를 그대로 계승해 주는 것도 아니고.) 그런데 역시나, 플러그인이 있더라구. https://www.figma.com/community/plugin/867977941678289774/Export-PNG-with-Color-Profile Figma Figma Community plugin — A tool for exporting PNG with an embeded ICC profile such a..

IMG 2022.05.11 0

라이프로그

more

즐겨쓰는 만년필 잉크 - 업데이트

이전에 '주로 쓰는 잉크'에 대한 블로그를 올린 적이 있는데 (링크), 그 사이 취향도 바뀌고, 새로 얻은 잉크 중에 맘에 드는 아이도 생겨서 다시 블로그를 써 보려 해. 거의 1년 만에 올리는 거라 후보가 많을 줄 알았는데, 쓸만한 건 몇 개 없더라구. ^^ 1. Diamine Inkvent : Polar Glow (링크) 요즘 가장 많이 쓰는 잉크야. 사진에는 잘 찍히지 않았는데, 보라색과 파란색이 거의 반반으로 나오는 느낌이 참 오묘해. 상당히 두텁게 쌓이는 데다 점성도 좀 있는 것 같아서 처음엔 '이거 딥펜용 아닌가?' 싶었는데, 의외로 깨끗이 닦이고 흐름도 좋아서 신기한 잉크야. 원래는 디아민과 허빈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요즘 생각이 많이 바뀌었어. (둘 다 첫경험이 안 좋았거든^^) 이건..

SHP 2022.10.08 0

Kaweco DIA 2 (ef) 리뷰

모처럼의 만년필 리뷰. 베스트펜에서 12만 원에 샀어. 원래 카웨코(독일어니까 카베코가 맞겠지만 다들 그렇게 부르니까)에 대한 편견이 있었어. 가진 게 릴리풋, 스포츠, 스튜던트 등이라서 그저 '작고 가벼운 펜' 정도로 여겼지. 품질보다는 재미로 쓰는 펜. 그런데 이번에 나온 DIA2는 뭔가 좀 달라 보였어. 옛날 듀오폴드를 닮은 중결링이나, 유선형 클립이 카웨코스럽지 않더라구. 카웨코에 대한 기대는 없었지만 호기심에 질렀어. (워터맨 찰스톤같은 복고 스타일을 좋아하는 편) 그런데 기대 이상. 우선, 무게가 마음에 들었어. 기존 카웨코들은 허망할 정도로 가볍고 밸런스가 좋지 않았는데, 이 펜은 묵직한 편이야. (배럴 안쪽이 잘 안보이는데... 황동이지 않을까 싶고) 스포츠 같은 모델은 카쿠노보다도 가벼운..

SHP 2022.10.06 0

친애하는 UX 초심자 여러분에게

리멤버 인플루언서 활동을 2기 때부터 참여했고, 벌써 4기 활동에 참여하고 있어.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아서 시작한 건데, 억지로 글을 쓰게 만들어 준다는 점에서 좋은 것 같아. 이번에도 글쓰기를 독려하는 '얼리버드' 상품을 타기 위해 급하게 글을 썼는데, 나름 좋은 반응이 있어서 블로그에도 옮겨 봐. 약간의 수정과 함께. (리멤버 링크는 여기) UX 디자인은, 우리나라에서 역사가 그리 길지 않습니다. 저도 마찬가지지만, 현재 시니어로 계시는 대부분의 UX 디자이너는 웹 디자이너 혹은 GUI 디자이너에서 전향했거나, 전통적인 의미의 ‘기획자’에서 커리어를 연장한 케이스입니다. 당시는 UX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았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이 독학으로 관련 지식을 습득했고 각자의 방식으로 UX를 이해했습니다. ..

OPN 2022.10.01 0

해외 빅테크 기업의 해고 물결, 우리는?

리멤버 인플루언서 3기 기간 중에 올린 글이야. 2기보다 제한된 인원(60명)이 선발되었기에 나한테는 좋은 기회였지만, 하필 회사 일이 바빠져서 전혀 활동을 못했네. 평소 블로그를 쓰는 톤과 다른 점은 이해해 주기를 바라. (리멤버 링크는 여기) 2022년 5~6월부터 시작된 글로벌 테크 기업들의 대규모 구조조정 물결이, 8월인 현재 우리나라에도 슬슬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같아. 이제 한국 투자사들도 구조조정을 전제로 추가 투자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고 하고... Winter is Coming? 여름부터 IT 시장이 심상치 않습니다. 팬데믹으로 인해 반사 이익을 거두었던 넷플릭스 등 컨텐츠 기업부터, 전자 상거래 기업인 아마존, 암호화폐 기업인 코인 베이스, (약간 결이 다르긴 하지만) 코로나 기간동안 ..

OPN 2022.08.24 0

언어라는 취미의 가벼움

언어를 배우는 걸 좋아한다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 "말해봐"라고 되묻지. 하지만 난 회화를 잘하고 싶어서 공부하는 게 아니거든. 그냥 '알아가는 단계'를 즐길 뿐이야. 썸을 즐긴다고 해야 하나? ^^ 영어는 중학교 때부터 워낙 오랫동안 배워 왔고, AFKN이나 영화, 음악 등 다양한 환경에 노출되었던지라 잘하지는 못해도 그냥저냥 살아가는 데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는 익숙하고, 불어는 고등학교 때부터 계속 흥미롭게 공부했던 데다, 방통대에서 전공했기 때문에 고등학생의 제2 외국어 수준보다는 좀 낫게 하는 편이고, 일본 문화(드라마, 야동)가 나한테 좀 맞는지라 일어는 생각날 때마다 조금씩 공부하는데, 갓 히라가나/가타카나를 뗀 수준이고, 독일어는 1년 전부터 '가벼운 학습지'를 통해서 공부하고 있어서, 그..

OPN 2022.06.23 0

디자이너가 디자이너 뽑는 이야기 (2)

리멤버 인플루언서 2기에 선정되어서, 앞으로 몇 개의 글을 리멤버 앱에 올리게 되었어. 여기에도 함께 공유하려 해. ( 리멤버 글 경로는 여기 : 링크 ) 리멤버에서는 경어로 쓰지만, 여기는 편하게 하던 대로 + 좀 더 살을 붙였어. 전편에선 인터뷰 요청을 하기 위한 선별작업에 대해서 얘기했어. (링크) 오늘은 인터뷰이가 회사에 도착하는 시점부터, 면접 초기 15분에 대한 이야기를 할 거야. 가장 흔한 상황을 가정해 봤어. 회사에서 열띤 회의를 하고 있는데, 인사팀에게서 행아웃 알람이 울려. "○○ 직무로 지원하신 ○○○님이 ○○실에 도착하셨습니다." "네,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회의도 중요하지만, 중요한 안건은 다음으로 미루고 간단한 건 후딱 정리하고 회의를 정리해. ... 그래도 말이지. 30분..

OPN 2022.05.26 0

디자이너가 디자이너 뽑는 이야기 (1)

리멤버 인플루언서 2기에 선정되어서, 앞으로 몇 개의 글을 리멤버 앱에 올리게 되었어. 여기에도 함께 공유하려 해. ( 리멤버 글 경로는 여기 : 링크 ) 리멤버에서는 경어로 쓰지만, 여기는 편하게 하던 대로 + 좀 더 살을 붙였어. 웹디자인, 또는 GUI 디자인으로 시작해서 20년이 약간 넘는 경력이지만, 일찍 팀장을 단 덕분에 구인을 한 경력은 15년이 넘어. 그러다 보니 나름의 노하우도 생겼지. 요즘 한창 대규모(?) 채용을 하다 보니, 면접을 일주일에 3~4명은 보는데, 지원자의 한결같음이 답답하기도 하고, 스스로도 내 채용 패턴을 정리해보고자 글을 써. 이 글이 새로운 회사에 지원하는 디자이너들에게 도움이 될까 싶기도 하고. 채용이란 게. 사람이 필요해서 하는 일이잖아. 그리고 한 번 뽑아두면 ..

OPN 2022.05.25 0

채용 단상 : 내가 뭐라고 당신에게 불합격을 주는가.

1. 전 회사를 퇴사하면서 받은 퇴직금으로 맥북을 샀다. 내 기준엔 엄청난 지출. 8년 된 맥북에어가 오래되기도 했고, 경력이 늘어나면서 뭔가 정체된 기분을 느꼈기 때문에, 새로이 각오를 다지기 위함이기도 했다. 하지만 '현 세계관과 맞지 않을 정도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이 M1 맥북프로는, 내게로 와서 고작 유튜브 플레이어가 되었다. 처음엔 새로운 것을 배우겠다고 Cinema 4D, Blender, Framer 등 여러 가지를 설치했지만, 기초적인 내용을 배우고 나니 흥미가 뚝 떨어져서 거의 켜지 않는다. 젊었을 땐 플래시 스크립트를 이틀 만에 파악했었는데, 지금 내게는 그런 열정과 체력이 없다. 게다가 내가 주로 쓰는 프로그램들은 그다지 무겁지 않다. 훨씬 저사양의 컴퓨터에서도 쌩쌩 돌아가는 프..

OPN 2022.03.21 0

공지사항

이 블로그의 특징을 말씀드립니다. 읽어주심 감사.

블로그 주인이 코드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릅니다. 평생 그림만 그리고, 디자인만 했어요. 그래서, 보는 중에 뭔가 변하고 있으면, 아 뭐 또 잘못 건드렸나 보다. 생각해 주세요. 호기심은 많아서, 이것저것 건드리는 걸 잘하는데, 수습을 못합니다. 혹시, 도움을 주실 수 있는 귀인이시면, 꼭 연락주세요. 티스토리에다 개인 도메인을 붙여서 사용합니다. www.panopt.net, 이 도메인을 20년 가까이 쓰는 것 같아요. 호스팅을 안쓰니까 당연히 티스토리 계정으로도 들어올 수 있습니다. 혼동하실까봐. 입구만 다른 겁니다. 객관적인 사실이라기 보단, 주관적인 감상이 강합니다. 팩트를 적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동시에 개인적인 소회가 섞여있습니다. 이 둘을 애써 분리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각 포스팅이 ..

공지 2020.05.07 0
Hierarchy 설명. 각 카테고리의 의미들

...라고 제목을 썼지만, 사실은 나중에 내가 찾기 위해서 기록하는 내용 상단에 있는 ABOUT, IMG, LOG, BLC - 대메뉴야. 중 ABOUT은, 이력서와 포트폴리오를 담은 단일 페이지야. 나머지 메뉴의 의미는 다음과 같아. IMG // 그동안의 시각 작업 경험을 정리한 메뉴야. 일반 포폴 사이트와 어떻게 다르게 만들까 하다가, 작업에 대한 인상, 감정, 후회, 인사이트... 등등을 에세이처럼 풀어 쓰자는 생각으로 적어가고 있어. 이 중 PTF는 Portfolio, 즉 내가 한 작업의 과정, 결과, 영향, 소감 등을 적은 메뉴이고, 되도록 작업 자체를 홍보하거나 윤색하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어. 동시에 너무 상대를 깎아내리지 않으려 노력하는데, 이건 잘 안되네. ^^ UIX는 UI, UX, GUI..

공지 2021.01.11 0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