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Design & Lifelog

Art, Philosophy, Design, Font, Music, Essay, Critique, Diary, Opinion, News

LOG/SHP

타겟이 명확한 헤드셋 - 마샬 메이저 3 블루투스

Curious ARTBRAIN 2021. 1. 9. 17:22

지난 4년간 겨울철마다 사용했던 Marley 헤드셋이 망가져 버렸어. 관절 나사가 덜렁덜렁... 고쳐 쓸까 하다가, 그냥 새로 하나 사기로 했지. 말리 헤드셋은 블프 때 70% 할인해서 샀는데, 예상외로 품질이 좋아서 오랫동안 잘 사용했어. 고마워 말리. (지금은 단종된 듯?)

이번에 산 헤드셋은 Marshall Major 3 Bluetooth. 내게는 5번째 마샬 제품이야.
하지만 지금 내 곁에 남아 있는 건 스톡웰 하나 뿐.

그래... 마샬은 내구성이 정말 최악이야, 쉽게 망가져.

집에 두고 쓰는 스피커는 괜찮지만, 포터블한 기기의 내구성은... - -";  (1) 마이너 이어폰은 두 번이나 고쳤지만 사망 (잭, 케이블 단선), (2) 메이저 역시 케이블 문제와 하우징 변형으로 사망, (3) 마이너 2는 상태가 오락가락할 때 잃어버렸고, (4) 스톡웰은... 여전히 잘 쓰고 있지만, 로고의 붙임새가 불안해.

매번 1~2년을 넘기지 못하고 망가져 버린 마샬인데, 헤드셋을 사기로 했을 때 난 또 마샬을 골랐어. 왜?  
내가 원하는 소리를 내 주니까. ^^

나를 거쳐 간 마샬들 - Minor, Major 1, Minor 2 BT, Stockwell

 

물론 디자인도 구매욕을 자극하지만, 마샬은 확실히 락, 메탈 음악을 들을 때 출중한 능력을 보여줘. 특히, LP와 카세트 테이프 시대의 밴드 음악을 잘 표현하지. 더 구체적으로 얘기하면 - 레드 제플린과 AC/DC처럼 넓고 투박한 스튜디오에서 녹음한 높은 음의 보컬과 펜더 기타, 찰랑대는 하이햇. ^^ 클래식 기준으로는, 대부분의 관악기를 잘 표현하고 타악기 계열도 괜찮은데, 높은 음의 현악기나 피아노는 약간 바랜 듯한 느낌으로 들려. (treble이 조금, 여전히... 아쉬운) 베이스도 충분히 잘 들리고, 해상도도 괜찮아. 내 귀가 들을 수 있는 저음까지는 다 잡아주는 것 같고.

Major 1이 출시됐을 때, 누군가가  "Led Zeppelin의 Since I've been loving you에 가장 맞는 헤드폰"이라고 리뷰했는데, Major 3는 AC/DC의 Back in Black, 또는 Rolling Stones의 Beast of Burden이 더 맞는 듯. 좀 더 감칠맛이 강조된 음악.

한참 음악과 음향기기에 진심이었던 20대 후반에는, '하이엔드가 맞고 내가 틀리다'는 생각을 했었어. 그래서 이런 '주관적인 튜닝'이 나쁜 거라 생각했지. 아티스트의 의도가 내 귀에까지 온전히 들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으니까. 물론, 정확하고 분명하게 표현해 주는 게 최고겠지만, 일상생활 속에서 이어폰/헤드셋이 해줄 수 있는 현실적인 퍼포먼스를 생각하면, 예민한 것보다 잘 몰아주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 소음 속에서 정밀한 객관성이 쾌적한 청음 경험에 정말 도움이 될까?

이런 걸 기대하겠지만 - (c) Apple

애초에 이어폰/헤드셋이 그러라고 만들어진 물건이 아니잖아. 공간과 장소의 한계를 밀어낼 순 있어도 이길 수는 없지. 공간과 상황을 통제하지 못한다면, 듣고 싶어하는 음을 인공지능 마냥 이해하기 쉽게 뿜어 주는 게 이어폰/헤드폰의 진정한 역할이 아닐까 싶어. 물론, 청음실에서 감상을 위해 사용하는 오픈에어형 헤드폰은 제외해야지. 그건 머리에 쓰는 스피커 같은 거니까. 

 

728x90

 

요즘 휴대기기의 방향이 ANC쪽으로 가는 것도 같은 이유일 거야. 본래 음을 잘 표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변음을 잘 통제하는 게 더 효율적이란 걸 알게 된 거지. 일상적인 환경은 소음으로 가득 차 있고, 하드웨어 기술은 상향 평준화되었고, 그것보다 더 좋은 음질을 내려면 가격이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갈 텐데, 하드웨어에 공들이는 대신 디지털 기술을 쓰면 적은 비용으로 보다 높은 효율을 낼 수 있으니까. 

마샬에서도 MID ANC라는 제품을 출시했고, 애플이나 소니도 다 ANC 기술을 시도하고 있지만, 나는 아직 ANC가 어색해. 내 주변의 시끄러운 환경을 눈으로 보고 있는데, 귀만 조용한 게 너무 어색한 거야. 인지부조화? ^^ 게다가 나는 자전거를 타거나 걸어 다닐 때 쓰는지라, 안전성 측면에서도 ANC는 좀 위험하게 느껴져. 

모델 손이 작은거야, 헤드셋은 실제로 보면 더 작아 보여 - (c) Marshall

 

이 헤드셋이 취향을 타는 튜닝을 했다고 해서, 사운드를 왜곡하는 형태로 개발되었단 뜻은 아니야. 나름 객관적이고, 가끔은, 가.끔.은. 놀랄 만큼 해상력이 좋게 느껴져. 이걸로 90년대 우리나라 대중음악을 들으면, 얼마나 멀겋게 펴 놓은 소리인지 바로 느낄 수 있을 거야. 혹시 우리나라 아이돌 음악이나, 공간감이 필요한 OST 등을 자주 듣는다면, 인공적인 소리를 잘 받아주는 Marley 시리즈나, 관용성과 공간감 좋은 AKG 쪽으로 가는 게 맞을 거야. 

그에 비해 마샬은 - 자기들이 좋아하는 디테일을 들려주려는 의지가 있어서, 그 밖의 음악에는 그닥 관대하지 않아. 작은 이어컵도 영향을 주는 거 같아. 40mm 다이나믹 드라이버에 32Ω 임피던스면 뭐 그냥저냥 관용성이 있어야 하는데, 비슷한 규모의 헤드셋보다 30~40%는 작은 하우징이다 보니... 공간감 있는 소리를 못 만드는 거지. 대신, 빠지는 소리는 없어. 귀에 꽉~ 끼거든. ^^

 

문신에 비해 덩치가 작은 모델 - (c) Marshall

 

항상 내구성에 문제가 있었던 케이블이 이 헤드셋에는 없으니까 - 오래 쓰지 않을까 싶었는데... 이것도 좀 부실해 보여. 특히 크기 조절하는 관절과, 함께 구부러지는 케이블이 계속 눈에 거슬리네. (여러 번 당해서 그런가.) 

두 번째로 걱정되는 부분은 마이크로 5핀 충전 포트인데... 알잖아 - 5핀 규격은 쉽게 망가지는 거. 그래서 USB-C와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Major 4를 살까 하다가, 무선 충전하는 곳이 이어컵 부분이라 - 내부 공간 문제나 좌우 균형 문제가 생길 것 같아서 3으로 샀어. (게다가 충전 패드 미포함이라서 - -;)

메이저 4는 이렇게 충전할 수 있다는데, 저기에 충전 코일을 넣는 거 문제는 없을까?

  

편견 가득한 변호를 하다 보니 단점을 얘기하지 않았네. (아니, 충분히 얘기했나? ^^)

제일 큰 단점은 물론 내구성 걱정이고, 두 번째 큰 단점은 - 작아. 소두를 위한 헤드셋. 광고에 나오는 모델들은 머리가 얼마나 작은 거야! 대두에게 절대 불리. 군대에서 58~59호 전투모 썼던 난데, 꽤 답답해. 메이저 초기 모델과 달라진 게 없어. MID ANC나 Monitor II ANC처럼 좀 더 여유를 줬으면 좋았을 텐데. 또, 케이스 미포함이 아쉬워. 폴딩 방식이나 관절 부분 때문에 보호가 필요해 보이는데, 흠.

그리고, 음질에 대해서 칭찬만 한 것 같지만, 어디까지나 효율성을 생각해서 한 말이야. 블루투스는 블루투스지. 말했듯이 - 하이 피치, 트레블이 아쉬운 건 마샬 휴대기기 공통의 약점이고... 모니터용 헤드폰처럼 분명한 해상도를 기대하지는 마. 적당히 주변 소음이 있어줘야 음질이 좋다는 착각을 주니까, 가급적 야외에서 듣길 바래. (조용한 곳에서는 이걸로 재즈나 들으면 딱이지.)

 

정리

  • 찰진 소리, 옛날 락 애호가들에게 추천.
  • 디자인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
  • 머리 작은 사람에게 추천.
  • 활발한? 환경에서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추천.
  • 물건 잘 망가뜨리는 똥손에겐 비추.
  • 귀가 발달한 골든이어스 멤버들에겐 비추. 
  • 자신이 대중적인 음악 취향이라면 비추. 
  • 머리 큰 사람에게 비추. 

 

 

ps.

꼭 보증서와 시리얼 확인할 것. 워낙 짝퉁이 많아서 함부로 사면 안될 것 같아. 국내에선 '소비코'에서 수입하고, 플라스틱 카드에 바코드 붙여서 함께 동봉해서 주더라구. 짐작하기로는 - 하우징을 중국에서 찍어내고 미국에서 전반적으로 조립하는 모양인데, 중국발 제품은 드라이버 등 내부 부품을 싼 걸로 넣어서 보내나 봐. 인터넷을 찾아보니, 짝퉁 구별하려면 aptX 지원하는지 확인해 보라고 하네.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