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Design & Lifelog

Art, Philosophy, Design, Font, Music, Essay, Critique, Diary, Opinion, News

IMG/PTF

군내나는 옛날 작업들 (3) : IDR group, 2008

Curious ARTBRAIN 2020. 12. 25. 00:19

숙명여대 근처에 있던 이 회사는, 내 방을 준다고 해서 입사했어. ^^ 회사 안에 내 방을 갖는 게 로망이었거든. 왠지 성공한 인생 같잖아.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사장님이 자기 방 비워준 거. ^^) 그런데 막상 입사해 보니, 사내 문화가 너무 이상하더라구. 전혀 섞이지 못하겠는 거야. 텃세 있는 회사는 다니는 게 아니구나 - 이때 깨달았지. 그래도 업무적으론 이런저런 시도를 할 수 있었어서 1년쯤 다니다 퇴사한 것 같아. 외국의 GUI 회사나 SK와의 연이 있어서, GUI 경력으론 도움이 좀 됐거든.

그 당시 업계는 아이폰을 만만하게 보던 시절이라, 우리나라고 외국이고 간에 '아이폰 게섯거라~' 하려는 시도들이 많았지. 이 회사에서는 주로 Verizon, UT Starcom 등과 협업해서 GUI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았어.

728x90

 

1. GUI Concept for Verizon, UT Starcom

아이폰보다 쓰기 쉽거나, 색다른 조작 방법은 무엇일까를 계속 제시해야 했어. 모션/트랜지션을 매주마다 만들어 냈는데, 나름 신나게 한 것 같아. 결과가 출시로 이어졌더라면 좋았겠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어. ^^ 

실물 폰이 없어서 아이폰에다 목업. ^^

 

2. T Map 웹사이트

약간 애매한 업무였어. 내가 이해를 못한 것일 수도 있고.

티맵 서비스를 현재의 다음 지도, 네이버 지도처럼 nScreen 서비스로 확장하려는 것 같았는데, 건네받는 기획서는 그냥 일반 웹사이트 구성인 거야. 이걸 뭐하러 만들자는 건지 알 수 없었어. (지금의 네이버 지도, 카카오 맵처럼 지도 중심의 인터페이스여야 하는 거 아냐?) 하라니까 하기는 했지. 

역시나 유야무야 사라져 버렸어. ^^

아직도 이해는 안가 - (c) T Map

 

3. 암웨이 50주년 웹사이트

어느 에이전시에나 운영성 고정수입이 있게 마련인데, 이 회사는 암웨이였어.
그냥... 하고 싶은 대로 했어. 전체 플래시에 모션. 곡선 형태를 직선 모션과 어떻게 섞을지 연구 중이었거든. ^^

우연인지 필연인지 - 하고 싶은대로 하면 클라이언트가 좋아하더라고? ^^

 

그다지 좋은 기억의 에이전시는 아니지만, 좀 더 버텨줬더라면 - UX 부흥에 맞춰 산업을 선점할 수 있었을 텐데. 아까워.

 

 


1 2 3 4 5 6 7 8 9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