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Design & Lifelog

Art, Philosophy, Design, Font, Music, Essay, Critique, Diary, Opinion, News

LOG 70

LINK - NC SOFT의 I&I BLOG

디자이너들이 이 쪽으로 조금이라도 관심을 주었으면 하는 생각에 링크를 남겨. 이 쪽 지식이 일천한지라, 우연히 발견한 이 블로그를 금과옥조처럼 짬짬이 읽고 있는데 - 그대들도 함께 보면 좋을 것 같아서 말야. 공유도 할 겸, 북마크도 할 겸. (괜찮은 독학 자료가 있다면 공유도 부탁. ^^) 인과추론 분석 설계에서 도메인 지식이 필요한 이유 danbi-ncsoft.github.io 우리 쪽 디자인을 하다 보면, 경력에 따라 만나는 순서가 있잖아. 아주 신입이라면 팀 내에서 자기 일만 잘하면 되겠지만, 그 기간은 차치하고. 제일 처음에는 기획자와 업무를 나눠 할 거야. 텍스트 쓰는 사람과 그림 그리는 사람으로 이해하면 될까? 요즘은 ux designer라고 해서, 둘을 통합하는 게 대세지만, 그래도 실무에..

LOG/COD 2021.03.31

언어의 변화 - 후배에게 반말할 것인가, 압존법을 버릴 것인가.

라떼는 말이지. 회사에서 후배에게 반말하는 게 크게 어색하지 않았어. 나이 차이가 꽤 나는 경우엔 첫마디부터 반말하는 상사들도 많았고, 적당히 나이가 많다 싶으면 한 달 안에 말을 놓는 게 보통이었지. 내가 느끼기엔, 2000년대 초반부터 그런 문화가 조금씩 사그라들지 않았나 싶은데, 거스 히딩크가 팀 내에서 반말 쓰기를 지시했던 그 즈음부터 존대의 효용에 대한 국가적인 재고가 있었다고 봐. 이승우의 "나와 나와"로 생각해보는 히딩크 감독의 "축구장 존대 금지" 꽤 효과적이고 필요한 문화 www.huffingtonpost.kr 대기업에서 유행처럼 번진 '~님' 문화도 비슷한 시기였을 거야. 암튼 2000년대 초반은 상호 존중과 효율성의 관점에서 존댓말이 재평가를 받았던 시기였던 거 같아. (반말을 장려하..

LOG/BLC 2021.03.28

Planck Ez 키보드 구매기 (3)

Planck 키보드 구매에 대한 감상이야. 키보드 자체에 대한 내용, 주변 기기에 대한 내용은 이전 포스팅을 참조하길 바라. ··· 다만 그들 가운데에는 ‘만년필도락’이라 할 만한 사람이 있어서, 한 자루를 다 쓰기도 전에 싫증이 나서 또 새로운 것을 손에 넣고 싶어 하고, 그걸 손에 넣고 조금 지나면 다른 종류의 물건을 갖고 싶어 한다. 이들은 이것에서 저것으로 각종 펜과 축을 써보며 기뻐하지만, 이건 오늘날의 일본에서 그리 가능한 취미라 생각되지 않는다. 서양에는 파이프에 취미를 갖고 대소장단을 여러 가지로 뒤섞은 한 벌을 난로 위 같은 곳에 예쁘게 늘어놓고 유쾌해하는 사람이 있다. 단순히 수집광이라는 관점에서 보자면 이 파이프를 장식하는 사람도, 술잔을 모아들이는 사람도, 술병을 모아두는 사람도, ..

LOG/SHP 2021.03.24

Planck Ez 키보드 구매기 (2)

Planck 키보드 구매와 이어지는 추가 구매 물품에 대한 이야기야. 키보드 자체에 대한 내용은 이전 포스팅을 참조하길 바라. 키보드 구매 버튼을 누를 때부터 이 키캡은 내 장바구니 안에 있었어. 옛날 애플 키보드의 감성을 이어받는 동시에 동글동글한 모양이 제대로 취향저격. 영문만 있는 버전과 영일 병기 버전이 있는데, 영일버전이 기본이고, 영문 알파벳 키는 별도 구매하는 옵션이야. 일어가 나름 엑조틱한 감성을 주기 때문에 굳이 영문 키캡을 추가해서 사지 않았어. KBDfans에서 파는 제품이고. 예쁘지만 비싸. 키캡이 이렇게 비싼 물건인지 이번에 처음 알았어. (공홈에서 사면 내부 보험도 별도 부담해야 하고, 결제 절차도 복잡하고, 사후 처리도 고달프다는 리뷰들이 있어서, 그냥 쿠팡에서 구매했어. 약간..

LOG/SHP 2021.03.13 (2)

Planck EZ 키보드 구매기 (1)

Planck 키보드, 또는 Ortholinear 키보드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을 위해 간단히 정리한 버전. 상세 버전 및 감상은 다음 포스팅에서 자세하게. 1. 호기심에 샀어. 다들 마찬가지겠지만. * 기계식 키보드는 이게 두 번째고, 특이한 범주의 키보드는 처음 사본 거야. 아주 초보란 얘기지. 2. 공식 이름은 Planck EZ 키보드. 47개의 키를 갖고 있어. 일반 키보드의 40% 크기야. 물론 휴대성이 좋지만, 애플 키보드 (텐키리스) 혹은 로지텍 Keys-to-go와 비교하면, 엄청나게 작지는 않아. 닌텐도 스위치 케이스에 딱 맞게 들어가니까 크기를 대충 짐작할 수 있을 거야. (키보드의 긴 쪽이 아이패드 10.9인치의 긴 쪽보다 약간 짧아. Keys-to-go가 아이패드와 거의 같은 길이거든...

LOG/SHP 2021.03.13

미도리를 닮은 노트 - 제로북스 空冊

2018년에 있었던 한일 분쟁 이후로, 그동안 생각해 왔던 일본 불매를 실행에 옮기기 시작했어. 하지만, 아직 불매하지 않은 품목이 있었으니, 바로 미도리 노트. 미도리 노트를 쓴 지는 10년이 넘어가지만, 아직까지 이것보다 더 좋은 종이를 찾지 못했어. 일본 제품 불매를 시작한 이래로 3~40만 원을 들여서 각국의 좋은 노트들을 다 테스트해 보았지만, 내게 더 맞는 종이를 찾지 못해서 다시 미도리로 돌아왔어. 2021년에도 다이어리 한 권과 노트 두 권을 미도리 제품으로 사용하고 있고. 그러던 중, 우연히 발견한 제로북스의 '空冊'. 2021 공책 空冊 0 BOOKS 제로북스 : 0 BOOKS [0 BOOKS] 제로북스는 생각을 확장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지향합니다. smartstore.naver.co..

LOG/SHP 2021.02.19

애드센스 인증 편지 수령

열흘 정도 걸린 것 같아. 애드센스에서 메일을 보냈다는 공지를 본 후 잊고 있었는데, 오늘 집으로 편지가 와 있네. 등기는 아닌 가봐. 우체통에 꽂혀 있더라구. 이 편지를 통해서 정산받을 주소가 유효한지 확인한다고 해. (유동적인 주소 말고, 한 달 정도는 고정으로 다닐 곳 주소를 적어야 할 것 같아.) 애드센스 편지를 기다렸다기보단, 구글이 어떤 형식으로 메일을 보낼까가 궁금했는데, 역시나 재밌네. ^^ 아시아 애드센스 총괄을 말레이시아에서 하는 건지, 발송지가 Special Project Unit - Malaysia Int'l Hub로 되어 있고. 우하단에는 KR 일련번호가 적혀있어. 어떤 블로그를 보니 이 편지 발송지가 벨기에로 되어 있던데, 그 사이에 업데이트된 걸까? 애드센스 언어 설정을 한글로..

LOG/COD 2021.02.17

내가 알던 정의당이 아냐 - 페북에 댓글을 달았더니 혐오발언을.

이 기사가 화근이었어. 댓글을 단 죄로, 저녁부터 새벽까지를 오롯이 날려버렸어. 아아, 다시는 댓글을 달지 않을테야. "다른 비서는 운전 중 넷플릭스도 보던데" 면직된 류호정 수행비서의 반전 행동 면직된 수행비서 A씨는 류 의원을 당 징계위원회에 재소한다는 입장이다. www.huffingtonpost.kr 기사의 내용을 간단히 말하자면, 류호정 의원의 비서가 상습적으로 불법을 저질렀던 사람이고, 류호정 의원은 3번이나 퇴직 권고를 했으나, 열심히 하겠다고 말만 할 뿐 고쳐지지 않아서 잘랐다는 내용이야. 그리고 이 기사와는 별개로 알려진 사실은, 류 의원이 절차상 실수라고 해명(≠사과)한 것, 면직의 사유로 '업무상 성향차이'를 든 것. 피해자의 주장(7일 전 통보, 재택근무 전환 등)에 대한 피드백 없음..

LOG/OPN 2021.02.02

트위터에 모아뒀던 Quote 모음, Since 2009

140자로만 쓸 수 있다지만 사실은 더 쓸 수 있는 트위터. 2010년 이후로 쌓인 것 중에 Quote만 모아서 정리함. 나름 의미가 있겠지. 나를 위로했던, 내게 깨달음을 주었던. 내가 사랑했던 글들. 누구에게든 본질적이고 필요한 것은 자신의 구원을 위해 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혹은 했는지를 아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구원에 합당한 자가 되기 위해 스스로 해야 할 바를 아는 것이다. ( …… ) 즉 단순 숭배의 종교는 ‘신의 호의’를 추구하지만 사실상 그리고 본질상 행동하지 않고 기도와 욕망만을 가르친다. 여기서 인간은 죄의 용서를 통한 것이라 할지라도 더 선해질 필요가 있다. - 데리다의 중에서 데리다가 칸트를 인용한 글, 결국은 '너나 잘해'. 쾌락의 추구는 무기력한 감각 또는 인간에 대한 경멸에..

LOG/LIB 2021.01.27 (1)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