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Design & Lifelog

Art, Philosophy, Design, Font, Music, Essay, Critique, Diary, Opinion, News

LOG 37

맥락 없지만 매력적인 뽐뿌 - 플레이모빌 ✕ 스타벅스

아는 분이 트위터를 통해 스타벅스에서 플레이모빌 한정판을 샀다고 자랑하길래, 갑자기 마음이 동해서 구매했어. ^^ 6천 원 정도 하는 비싼 커피 6종 중 하나와 플레이모빌을 세트로 파는 거야. 가격은 12,000원. 플레이모빌 하나에 보통 4,800원 정도 하니까, 스타벅스 굳즈 치고는 혜자스런 가격이라고 봐. 내가 고른 건 "샷추가 캬라멜 마끼아또"니까, 6,700원 + 플레이모빌 4,800 = 11,500원이면... 뭐 사람마다 느끼는 게 다를 것 같지만, 500원 정도 더 붙는 건 나쁘지 않은 거 같아. 1인당 3개까지 한 번에 구입 가능하고, 매주 목요일마다, 4주에 걸쳐 새 모델을 출시 한다고 해. 첫 주엔 한 개, 두번째 주엔 3개, 세번째 주엔 3개, 마지막 주엔 1개... 원래 초기 보도자..

LOG/SHP 2021.01.09

‘itemListElement’ 입력란이 누락되었습니다.

어제 구글 서치 콘솔에 내 사이트를 정상적으로 등록했는데, 24시간이 조금 못되어서 메일이 왔어. itemListElement - 카멜 표기법. 모든 글자를 소문자로 적되, 다른단어가 시작되면 띄어쓰지 않고 대문자로 처리하는 표기법. 하하, 난 파스칼 표기법을 더 좋아하는데, 'ItemListElement'처럼. 파스칼 표기법이 좋은 이유는, 단어를 복사해서 붙여 넣을 때, 굳이 첫 글자를 소문자로 바꿔 줄 필요가 없잖아. 팟홀 표기법, 또는 스네이크 표기법(언더바로 나누는 것 : item_list_element)은 파일 정리할 때나 쓰고. ^^ item List Element - "아이템 리스트의 요소"가 누락되었대. 이거 풀어 써 주면 고마울 텐데. 서치 콘솔 쓰는 사람이 전부 전문가도 아니고 말야...

LOG/COD 2021.01.08

애드센스 - 계정 해지, 탈퇴하기

이 사이트는 두 개의 주소가 있어. 하나는 pnpt.tistory.com이고, 다른 하나는 panopt.net panopt.net은 가비아에 등록된 도메인인데, 호스팅은 버리고 도메인만 남아 있어. 워낙 오래 써서 버리기가 좀 아까웠어. 마침, 티스토리에 DNS 연결 서비스가 있고 가비아도 지원하길래, 티스토리를 도메인에 연결해서 쓰기로 결정. (이렇게 하면 외부에서는 panopt.net/12345 처럼, 마치 호스팅 받은 것처럼 경로가 보여지지.) 그런데, 멋모르고 AdSense를, pnpt.tistory.com으로 연결해 버렸지 뭐야. 그 사이에 카카오 애드핏을 연결하고 사용해 보니까, 이게 제법 큰 일이더라구. 대외적으로 검색되는 건 panopt.net인데, 광고 카운팅은 pnpt.tistory.c..

LOG/COD 2021.01.08

광고 배너를 시작하며 - 폼이냐 실리냐 그것이 문제로다

오늘 오전에 카카오 애드핏 승인 메일이 왔어. 며칠 전부터 데모 배너가 붙더니, 오늘 오전에 공식 알림 메일이 왔고, 광고 배너는 데모에서 진짜 광고로 바뀌더라구. 일 년 예상 수익이 5만원도 안되는 상황이지만, 혹시 모르잖아. 일일 방문자 수가 만 명이 넘고 하면, 용돈 벌이는 되지 않겠어? ^^ 물론 ~~~ UX 실무를 20년 정도 하면서, 일일 접속자 수 올리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너무나 잘 알고 있지. 우리가 맨날 연예인 유투브 팔로워 수만 듣다 보니 감이 잘 안 올 수 있는데, 만 명만 돼도 어마어마한 거야. 보통 유튜버들은 구독자가 만 명쯤 생길 때, 본업 관두고 유튜브에 올인할까 망설인다잖아. 그런 면에서 연예인 유튜버는 좀 사기캐에 가깝지. TV에서의 인지도를 들고 오기만 해도, 4..

LOG/COD 2021.01.04

권지안이 제프 쿤스를 표절했다고? 그런 일은 있을 수가 없어! - update '21.1.1

최근 뉴스 기사를 통해, 권지안(a.k.a. 솔비)의 미술 작업이 제프 쿤스의 'Play Doh'를 따라 했다는 내용을 읽었어. 기사에는 두 개의 색 덩어리를 비교하는 사진이 실려 있었는데, 왼쪽은 권지안의 케이크 작업이고, 오른쪽은 제프 쿤스의 거대한 조형물이야. 이걸 표절했다고 말하는 것 까지는 좀 오버인 것 같고, 그렇다고 건전한 참조라고 하기에는 좀 더티한 것 같고. 그냥 사소한 해프닝에 지나지 않으며, 그녀에겐 조금 아쉬운 찬스였다고 생각해. 권지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프 쿤스의 작품을 보고 영감 받아서 만들었다'고 적었지만, 굳이 배색과 형태를 비슷하게 구성해서 본인의 오리지널리티를 날려버릴 필요가 있었을까 싶어. 난 제프 쿤스의 'Play Doh' 시리즈를 이번 뉴스에서 처음 봤어. 하..

LOG/OPN 2021.01.01

프로그레시브 음악, 좋아하시나요?

사람의 취향이란 거, 어쩔 수 없다 생각해 난. 내가 좋아하는 걸 남들이 싫어할 수도 있는 거고, 남들이 열광하더라도 나 싫으면 그만인 거잖아. 어쩌다 보니 프로그레시브를 좋아하게 되었는데, 평생을 살면서 주변에 영업을 해 봤지만, 앨범 하나를 좋아하게 만들긴 했어도, 장르까지 좋아하게 하진 못한 거 같아. 지금이야 인터넷으로 비슷한 성향이 더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지만, 한창 음악을 듣던 80년대 말 ~ 90년대까지는 거의 섬처럼 음악을 들었어. 낙원상가 근처에 살던 것과, 음악을 좋아하시던 외삼촌, 라디오를 통해서 큰 영향을 끼쳤던 성시완, 전영혁 님의 영향이었던 거 같아. 실존주의 철학자들의 소설이나, 90년대에 우리나라를 몰아쳤던 씨네필 문화도 한 몫 한 것 같고. 취향은 설득한다고 바뀌는 게 ..

LOG/OPN 2020.12.31 (3)

코딩 초보의 티스토리 스킨 수정 기록.

언제부터인지, 전체 코딩을 통해서 사이트를 만드는 게 어려워졌어. 특히 디자이너에게는. (https가 아니라) http로 시작하는 사이트는 구글에서 '위험'으로 표기하니까, 사실상 보안 관련 지식을 배우거나 다른 플랫폼(워드프레스, 티스토리, 카고콜렉티브 등)을 사용하는 수 밖에 없는 것 같아. 원래 난 5~6년 전부터 워드프레스를 썼는데, 이게 좀 통제가 안되더라구. 여러 업데이트를 진행하면서 좀 꼬인 부분도 있고, 이전 코딩이 온전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고. 이전엔 플래시 베이스 디자이너여서 기초 코딩만 배우면 사는 데 문제가 없었는데... 라인을 잘못 탄 게지. ^^ 역시나, 또 한번 워드프레스 사이트를 날려 먹어서 ㅜㅜ; 이번에는 워드프레스를 사용하지 않고 티스토리를 이용하게 되었는데, 비용이 ..

LOG/COD 2020.12.29 (7)

나의 피는 잉크가 되었소.

나의 피는 잉크가 되었소. 사람들이 이 불쾌한 일을 어떻게 해서든지 방해했어야 좋았을 텐데. 나는 뼈 속까지 중독되었소. 나는 검은 비애 속으로 노래를 불러 넣었고 지금 그것은 나를 두렵게 하는 바로 그 노래요. 그리고 좀 더 나은 것은, 내가 나병에 걸려 있다는 것이오. 마치 프로필같은 이 곰팡이 얼룩들을 당신은 아시오? 나의 나병의 어떤 매력이 세상을 우롱하고, 또 세상이 나를 껴안도록 부추기는지 난 모르겠소. 세상은 어쩔 수 없소. 그 결과들은 내가 알 바가 아니오. 난 내 상처 외에는 다른 어떤 것도 내보이지 않았소. 사람들은 매혹적인 기발한 착상이라고 말하고 있소. 그것은 나의 과실이요. 필요없이 자신을 노출시키는 것은 미친 짓이지요. 나의 혼란은 탑으로 쌓으면 하늘까지 올라갈 것이오. 내가 사..

LOG/LIB 2020.12.25

옛 파일을 뒤적거린 후, 뻔한 통찰을 느끼다.

외장하드를 꺼내서 파일을 뒤져 보고, 과거를 반추하며, 폭풍처럼 4개의 포스팅을 올렸다. 당연하고 뻔한 성찰이 머릿속을 가득 채웠다 : 나는 나답게 살 때 가장 좋은 결과를 내었다. 선의든 악의든, 나답지 않은 일을 할 때 나는 무뎌졌고 비루해졌다. 다른 이에게 피상적인 적응을 하면 최악의 결과를 얻었고, 그들과 나 자신을 온전히 이해시켰을 땐 함께 좋은 열매를 나누어 가질 수 있었다. 어설프게 트렌드를 좇고, 사람들이 좋아할 법한 태도를 취했을 때는 남들과 나를 비교하면서 슬퍼졌고, 나와 우리의 즐거움을 위해 움직였을 땐 그저 오롯이 즐거웠다. (가끔은 놀라운 선물도 뒤따라 왔다.) 항상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항상 반복되는 실수를 올해도 했다. 44년을 살았지만 아직도 교정해야 하는 삶이다. 내 스..

LOG/OPN 2020.12.25

라미 다이얼로그 3 (Lamy Dialog 3) 리뷰

블랙 프라이데이라 펜을 하나 질렀어. 라미 다이얼로그 3. 직구를 할 땐 보통 200불 안쪽으로 하는 편이야. 혹시나 과세 관련으로 문제가 생길까 싶기도 하고, 관세가 붙지 않더라도 배송 기간이 길어지게 마련이라서, 엄청나게 갖고 싶은 물건이 아니고서는 200불 이상으로 구매하지 않아. (사실 내가 직구하는 물건들은 관세로부터 자유로운 편이야. 저가의 전자제품이나 컴퓨터 액세서리, 사무용품류, 책 등은 사치품으로 분류되지 않기 때문에 관세 없이 부가가치세만 조금 적용되는 편이야. 책 같은 경우는 부가가치세도 전혀 붙지 않아. 만년필의 경우, 200불 이상이면 관세가 20%까지도 붙는다고들 하는데, 난 그렇게 큰 비율의 관세를 내 본 경험이 없어. 하지만, 혹시 모르니까^^) 이 펜은 무려 169.99불...

LOG/SHP 2020.12.06
728x90